이색 볼거리 가득…대림동, 중국 문화거리 조성

- 문화공연ㆍ전시 등 거리축제
- 중국문화체험 투어 프로그램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이 중국문화예술거리로 거듭난다.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는 중국동포들이 많이 거주하는 대림동의 중국문화와예술자원을 관광자원화해 ‘대림동 중국동포타운 문화거리 만들기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중국동포의 적극적인 사회참여를 통해 내ㆍ외국인 주민간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구는 대림역 인근에 다문화 음식거리와 대림중앙시장 주변으로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해 특색있는 중국 문화거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우선 한중문화공연 및 중국문화체험전시 등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한다.

9월부터 11월까지 매달 2~3회씩 사자탈춤, 퓨전풍물놀이, 아리랑 난타 버스킹, 공작무 등 범 중화권 외국인과 국내 청년 아티스트들의 퍼포먼스 공연이 대림역 내 또는 인근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공연과 더불어 중국문화를 소개하고 체험할 수 있는 체험ㆍ전시존도 운영된다. 체험ㆍ전시존은 중국전통공예인 홍등만들기, 가면 책갈피 만들기와 미술전, 사진전 등으로 구성된다.

또 중국문화와 일상을 체험하며 이해하는 중국문화체험 1일 투어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주요거리, 공연관람, 교육문화, 중국어 체험학습장, 중국 음식체험 등의 코스를 돌며 중국문화에 대해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6월 9일 1차 투어가 진행되며 8월까지 총 8회 실시될 계획이다. 투어관련 신청은(https://kcwinwin.modoo.at/)에서 하면 된다.

구는 내외국인이 함께하는 다국적 봉사단을 구성하여 상호 협력ㆍ소통하는 지역사회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30명 내외로 구성될 이 봉사단은 외국인 대상 기초질서 캠페인 참여 및 외국인 소외계층 발굴 등 외국인 주민이 지역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자원봉사활동을 펼치게 된다.

조길형 구청장은 “지역주민뿐만 아니라 중국동포타운을 방문하는 내ㆍ외국인에게 먹거리와 함께 문화예술축제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며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내ㆍ외국인 상호 이해를 증진시키기 위한 사업의 기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