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졸음 논란…신동욱 “수면제 먹은 꼴 ㆍ호국영령 볼 낯 없는 꼴”

[헤럴드경제]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현충일 추념식에서 졸음 논란에 휩싸인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향해 맹비난했다.

신동욱 총재는 6일 자신의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 “정우택 ‘현충일 추념식 졸음 논란’ 지지율 폭락 수면제 먹은 꼴이고 차마 눈 뜨고 호국영령 볼 낯 없는 꼴”이라고 비난하면서 TV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신 총재는 이어 “밤에는 뜬 눈으로 재 뿌리고 낮에는 눈 감고 재 뿌린 꼴이다. 안 가도 푸대접 꼴이고 가도 푸대접 꼴이다. 차라리 홍준표 당대표 추대하라”고 했다.

사진=신동욱 총재 페이스북 캡처.

한편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졸는 듯한 장면이 TV 화면에 포착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추념사를 낭독할 때 언론사 카메라는 참석 내빈을 방송에 내보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 사이에 앉아 눈을 감고 졸고 있는 듯한 정 원내대표의 모습이 화면에 잡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