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文대통령 지침 확실하게 구현할 것”

-“조사과정에서 충분히 소명”
-“환경영향평가 방안 검토할 것”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한민구 국방부장관은 5일 청와대의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발사대 추가 반입 보고 누락 진상조사 및 후속조치 발표와 관련해 “국방부와 군은 군통수권자이신 대통령의 지침을 확실하게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청와대 발표 뒤 서울 용산 국방부청사를 나서는 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장관을 비롯한 국방부 관계관들은 조사과정에서 충분히 소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한 장관은 이와 함께 사드 부지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려 했다는 정황이 파악됐다는 청와대 지적에 대해서는 “환경영향평가와 관련해선 절차적 정당성을 더욱더 높이라는 지침이기 때문에 국방부가 그런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한 장관은 다만 주한미군에 2단계 부지 공여 계획과 관련된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위승호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사드 발사대 추가 반입 보고 누락을 지시했다며 위 실장을 직무배제하고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추가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국방부가 사드 배치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려는 정황이 확인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경위 파악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