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한국인 인도네시아 도심서 흉기 피습당해

[헤럴드경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시내에서 한국 국적의 20대 남성이 괴한들에게 휘두른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5일 현지 경찰과 한인회 등에 따르면 현지시각으로 4일 오전 1시께 자카르타 북부 끌라빠가딩 지역에서 한국 국적자 A(28)씨가 현지인으로 추정되는 괴한 2명이 휘두른 흉기에 상해를 당했다.


A씨는 3일 밤늦게 인도네시아에 입국해 끌라빠가딩 지역의 한 호텔에 체크인한 상태였으며, 잠시 주변 상가에 들르려고 외출했다가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 경찰 당국자는 “A씨는 휴대전화를 빼앗기고 등 부위를 수차례 흉기로 찔린 채 호텔로 돌아와 도움을 청했다”면서 “A씨는 현재 인근 병원에 입원해 있으며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A씨가 입원한 병원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사건을 인지한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관할 경찰서가 사건을 정식으로 신고해 수사가 개시됐다고 밝혔다.

대사관 관계자는 “외국에서 야간에 홀로 외출할 경우 각종 범죄의 대상이 되기 쉬운 만큼 이러한 시간대에는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