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문재인 정부에 제재 철회 촉구…“대결조치 철회하라”

-北매체 “南, ‘대결조치’ 철회 확고한 입장가질 때만 관계개선”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북한이 대외선전용 매체를 동원해 한국에 제재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북한의 대외선전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7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북남관계는 보수패당이 단절시켰던 일부 인도적 지원이나 민간교류를 허용한다고 하여 개선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반공화국 대결조치들을 모두 철회하고 북남관계를 근원적으로 해결해나가려는 확고한 입장만 가질 때에만 (남북관계가) 개선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북남관계를 근원적으로 해결할 입장을 가질 때에만’이라는 제목의 개인필명의 글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매체는 “북남관계가 최악의 파국상태에 처한 것은 반통일적인 대결정책의 필연적 산물”이라며 이명박 정부의 금강산 관광 중단과 5ㆍ24 조치,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등을 거론했다. 또 “파국에 처한 현 북남관계를 수수방관한다면 그 어느 정치인도 민족 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한다고 말할 수 없고 민심의 지지를 받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특히 6ㆍ15의 의미를 부각하면서 우리 정부가 각종 제재를 전면 철회하고 북한과의 경제협력에 나서야 한다고 시사했다. 매체는 “머지않아 역사적인 6·15 공동선언 발표 17돌을 맞이하게 된다”며“지금 전체 민족은 6·15 공동선언의 이행으로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자주통일의 대통로가 열리기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앞서 북한은 5일 남측 민간단체의 대북지원 요청을 거부한 다음 날인 6일 노동신문을 통해 대북 지원과 민간교류 재개보다는 6ㆍ15 공동선언과 10ㆍ4 선언을 먼저이행하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