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한달②]‘파격 소통’ 지지율 고공행진…지금부터가 진검승부

- 인선 마무리, 개혁 과제 본격 논의 앞두고 있어
- ‘이미지 정치’ 탈피하고 공약 이행에 돌입
- 야당과의 협치ㆍ소통은 지난한 과제 남아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문재인 정부에 대한 고공 지지율이 주춤하는 형국이다. 지난달 10일 취임 이후 80%대를 웃돌던 지지율이 이번주 들어 70%대로 떨어졌다. 이제부터 문 정부의 진검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5월29일~6월2일까지 5일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27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차 국정수행 지지도(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1.9%포인트)는 전주에 비해 6.0%포인트 내린 78.1%(매우 잘함 54.9%, 잘하는 편 23.2%)로 취임 후 처음으로 70%대를 기록했다.


아직 내각 구성이 완료되지 않아 문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라기보다는 문 대통령 행보에 대한 평가가 주를 이뤘다. 청와대 직원들과의 오찬, 수석들과의 커피 타임, 국민들과 셀카 등 소탈한 소통 행보가 후한 점수를 받았다. 문 대통령을 지지했던 지지자들은 물론 보수층과 야당 지지자들도 후한 점수를 줬다.

그러나 취임 이후 문 대통령이 보여 온 행보는 이미지 정치의 성격이 강하다. ‘인천공항 비정규직 1만 명의 정규직화’ 등 대통령 업무지시에 더해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의 노타이 토론 역시 이미지 정치의 일환이다. 이제 문 정부는 공약 이행과 정책 추진으로 실제 국정운영 능력을 국민들에게 보여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국무위원 후보들의 청문회 통과부터 야당과의 기싸움이 치열하다. 야당은 협치가 생략된 임명 강행 시 당장 협치와 소통이 어려울 것이라고 정부와 여당을 압박하고 있다.

특히 이달부터 야당은 전당대회와 당대표 선출 등 내부 정비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예정이어서 자기의 목소리를 내려는 저항이나 반동이 예상된다.

6월 한 달 동안 내각을 꾸리고 7월부터 본격적인 개혁 작업에 착수해야 하는 문 정부로서는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당장 문 대통령이 가장 주력하고 있는 일자리 정책 역시 저항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 문 대통령은 이르면 다음주초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일자리 추경 통과를 호소할 예정이다. 추경 편성은 문재인 정부가 6월 임시국회에서 가장 주력하는 핵심 쟁점이다. 하반기에 소방ㆍ경찰ㆍ보건 서비스 분야 공무원 1만8000명을 채용하기 위해서는 당장 추경이 필요하다.

정부에 힘을 실어줘야 하는 집권여당인 민주당으로서는 120석이라는 현실을 극복하고 야당과의 협치를 어떻게 이뤄낼 것인지가 관건이다. 문 정부 출범 후 한달간탐색전을 펼친 여야가 협치의 결실을 끌어낼 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