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오늘도 양손엔 손목보호대…14차 재판 출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전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열리는 재판에 참석한 가운데 또 양손에 손목보호대를 착용하고 법원에 출두했다. 이는 지난 5일 공판에 참석할 당시 착용했던 것과 같은 손목보호대로 보인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박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볍률 위반(뇌물) 등 혐의에 대한 14차 재판을 진행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번 재판에서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공판 기록을 되짚으며 검찰과 변호인의 팽팽한 접전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정부 비판 성향 예술인의 지원을 배제하는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직접 관여했다고 보는 반면, 박 전 대통령 변호인은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기 때문이다.

검찰은 김 전 비서실장 재판에 나온 증인들의 진술을 되짚으며 박 전 대통령 혐의를 강조하고, 변호인 측은 증거를 하나하나 거론하며 반박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관련 서증 조사와 의견 진술이 다 끝나지 않으면 다음날인 8일까지 이틀 연속 진행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