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사드는 안보 위한 한미 공동의 결정…공론화는 부족해”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7일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와 관련해 공론화가 부족했고, 국회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 답변을 통해 “사드 문제의 핵심은 국내 공론화가 부족했고, 국민 공감대를 얻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문제의 핵심이 그런 부분에 있기 때문에 국회 논의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강 후보자는 사드 배치는 “한미가 공동으로 결정한, 안보를 위한 결정”이라며 “한미 공조의 정신하에 방위를 위해서 내린 공동의 결정이었다”고 했다. 아울러 ‘사드배치가 어정쩡한 상태인데 추가 배치를 완료하든 빼내든 둘 중 하나’라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의 질문에 “어느 쪽으로 결론을 내려야 하는냐를 예단해 방향을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다만 국회 공론화 과정을 통해서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답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