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저와 가족 사려깊지 못한 처사 죄송…성실히 답변하겠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7일 국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신상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강 후보자는 “저와 제 가족의 사려깊지 못한 처사로 물의를 일으킨 데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싶이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강 후보자는 “청문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제 신상과 관련된 여러 의문이 제기됐다”며 “공직자에 국민의 잣대가 얼마나 엄중한지 뼈저린 경험을 하게 됐다”고도 밝혔다. 강 후보자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의원들에 “제 자질과 능력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여러분들의 질문에 성실히, 최선을 다해 그리고 정직하게 답변드리겠다”고 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