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청문회, 시작부터 진통…야당 “자료제출 거부했다”

-강경화 자료제출 미흡 사과
-질의응답시간 5분 → 7분 연장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시작부터 자료제출과 발언시간 연장을 놓고 진통을 겪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 위원들은 외교부 직원들의 퇴장을 요구하며 청문회 진행과정을 하나하나 문제삼았다.

청문회 질의에 앞서 윤영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강 후보자가 자료제출을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자료를 요구했지만, 많은 자료가 제출안됐다”며 “부동산 거래내역, 아들 병역 등 철저한 검증을 위해 자료가 필요한 데 요청한 것에 반만 제출됐다. 정상적인 청문회 진행을 위해 신속히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도 “자료제출이 되지 않고서는 정확히 검증하기 힘들다”며 “자료제출은 오전 중으로 해야 한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외교부 관리들의 퇴장을 요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최소한의 청문 보조인력을 제외하고 외교부 관리자들은 돌아가서 직무수행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도 “실무위원을 뺀 전 외교부 직원은 즉시 퇴장해서 본연의 직무를 수행하라”고 당부했다. 청문회 과정에서 위원들은 질의응답 시간을 5분에서 7분으로 늘렸다.

강 후보자는 “준비기간이 짧아 최대한 많은 자료를 취합하는 데 애를 먹었다. 구체적으로 앞서 말헀던, 아들 출입관련 내역이라든가 어머님이 살고계신 다세대 주택 관련 서류 등을 챙겨서 오전 중으로 제출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