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故 오규원 시인 기려 개봉동에 장미공원 조성

- 시비 설치, 1400주 장미 식재…10일 제막
- 구로공단관련 문학 장소를 순회 프로그램도

[헤럴드겨경제=한지숙 기자] 한국 모더니즘 문학을 대표하는 고(故) 오규원(1941~2007) 시인의 타계 10주기를 맞아 구로구 개봉동에 장미공원이 생긴다.

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는 “구로구를 소재로 한 문학을 재조명해보고, 주민들에게 그 가치를 알리기 위해 구로문학 흔적찾기 사업을 펼친다”며 “그 일환으로 故 오규원 시인을 기리는 ‘개봉동과 장미’ 공원을 조성했다”고 7일 밝혔다.

고(故) 오규원(1941~2007) 시인의 시비. [제공=구로구]

‘개봉동과 장미’는 시인이 1971년부터 73년까지 개봉동에 거주할 당시 쓴 작품으로, 두 번째 시집인 ‘순례’(1973년 민음사)에 수록된 시다. 삶의 터전인 개봉동에 핀 장미를 통해 희망을 노래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구로구는 ‘장미에 담긴 의미를 살려 오규원 시인을 기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보자’는 이성 구청장의 제안으로 장미공원을 조성했다.

개봉동 345-14에 위치한 개웅소공원을 새단장한 ‘개봉동과 장미’ 공원에는 박정환ㆍ신옥주 부부 조각가가 제작한 가로, 세로 각 160㎝의 시비가 설치됐고, 1400주의 장미가 식재됐다. 공원 이름은 주민의견과 지명위원회의 뜻을 모아 시인의 작품인 ‘개봉동과 장미’에서 착안해 명명했다.

‘개봉동과 장미’ 공원. [제공=구로구]

‘개봉동과 장미’ 공원 시비 제막식은 10일 오전 10시30분 김병익 문학평론가, 이경림, 박형준, 조용미 시인 등 문학계 인사와 유가족, 지역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행사는 현악3중주 공연을 시작으로 경과보고, 오규원 시인 소개, 축사, ‘개봉동과 장미’ 시낭송회 등으로 진행된다.

故 오규원 시인은 1968년 ‘현대문학’을 통해 등단한 이래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하며 20년간 시 창작을 강의했다. 대표적인 시로는 ‘이 시대의 죽음 또는 우화’, ‘한 잎의 여자’ 등이 있다. 현대문학상, 연암문학상, 이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개봉동과 장미’ 공원. [제공=구로구]

구는 ‘개봉동과 장미’ 공원 외에도 구로문학 흔적찾기의 일환으로 故 신영복 교수가 재직했던 성공회대 뒷산에 그의 대표 저서 ‘더불어 숲’에서 착안해 이름 붙인 ‘더불어 숲길’ 산책로를 지난 1월 조성하기도 했다. 또한 한국 문학 속 구로공단 장소를 둘러보는 ‘추억과 희망의 구로공단 여행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내년 조성될 ‘가리봉 예술마을’에 구로 관련 영화, 책, 영상을 모아 전시회도 열 계획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개봉동과 장미’ 공원이 시인의 작품세계를 느껴보며 문학적 정서를 함양할 수 있는 주민공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구로구의 무형적 자산을 보존하기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