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후보자 “사람 중심의 경제성장이 정책목표”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사람이 중심이 돼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경제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일자리 확대와 양극화 해소를 바탕으로 성장잠재력을 키워 이를 이루겠다는 방향도 제시했다.

김 후보자는 7일 국회 기획재정위의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이 같은 소신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우선 사람 중심 투자, 공정경제, 혁신성장의 3대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제정책을 고용을 중심으로 재설계해 노동생산성을 향상시키는 한편, 4차산업혁명에 맞는 창의적인 인재를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노력한 성과에 따라 사람과 기업이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경제 전반에 인센티브 체계를 재점검하고, 건전한 산업생태계 조정을 위해 기업지배구조를 개선하는 시장질서 확립도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이 같은 정책방향은 거시경제의 안정과 사회적 자본의 확충을 기반으로 할 때 가능하다”면서 “적극적 거시정책과 함께 가계부채, 부동산, 구조조정, 보호무역주의 등 대내외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김 후보자는 “사회적 자본 확충을 위해 정책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시민 참여를 확대할 것”이라며 “최종 의사결정 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해 경제주체간의 신뢰를 제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