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청문보고서 채택일정 놓고 여야 진통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 채택 일정을 놓고서도 의견이 갈린다. 국민의당이 7일로 예정된 채택일정을 9일로 연기할 것을 제안하고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받아들였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이에 대해 반대입장을 밝혔다. 국민의당은 예일대 연수프로그램 경비를 특정 기업이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 김 후보자에 자료를 요청했으며 이에 대한 최종 확인을 거쳐 9일날 청문보고서 채택여부를 결정하자고 제안한 상태였다.

민주당은 일단 국민의당의 제안에 긍정적인 입장이다. 우 원내대표는 7일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서도 “야당의 입장을 존중하는 입장에서 검토할 시간을 드린다고 했다”며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에 대한)처리는 9일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최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대치동 은마아파트 위장전입 의혹에 대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채택일정 연기에 부정적이다. 정무위 간사인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은 이날 오전 각 당 청문위원 간사회의를 한 뒤기자들과 만나 "다른 당(자유한국당, 바른정당)이 굉장히 강경하다"며 "시간 두고 해명 들어보고 자료가 오면 다시 한번 판단을 하자는 것이었는데 다른 두당은 지금 있는 사정만으로도 채택이 불가능한 상황 아니냐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2004년 8월부터 2005년 2월까지 미국 예일대 월드 펠로우 프로그램에 참가한 바 있는데,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은 “예일대 프로그램 연수를 다녀왔는데 미국 기업 CEO가 스폰서 아닌가”라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2일 “재단에서 비용을 지불하는 것으로 개별적인 지원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김 후보자의 예일대 측에 자료를 요청한 상태며 늦어도 9일께 자료가 도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