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5·18 재판 평생의 괴로움”

[헤럴드경제=이슈섹션]5·18 당시 시민군을 태운 버스 기사에게 사형을 선고해 논란이 일고 있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는 7일 인사청문회가 시작하자마자 5·18 재판을 먼저 언급했다.

당시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의 재판을 맡은 일이 평생의 괴로움으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박해묵기자[email protected]

김 후보자는 “첫 발령지는 1980년 무렵 광주 소대의 육군부대였습니다. 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군 검찰관으로서 주검의 검시를 담당하였고 군 판사로서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의 재판을 맡기도 했습니다”라며 “이 경험은 저에게 평생의 괴로움으로 남았습니다. 그러나 동시에 판사로서 저를 끊임없이 성찰하게 만들었던 내면의 거울이 되기도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