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안]“기분나쁘게 뭘봐”길가던 여대생 ‘묻지마’폭행

○…자신을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는 이유로 심야에 길가던 여대생을 폭행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 등으로 이모(41)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 씨는 지난 3일 오전 2시 30분께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의 한 도로에서 여대생 A(19) 씨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발길질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당시 인근 한 편의점에서 지인 B(32) 씨와 술을 마시다가 B 씨를 마구 때렸다. 이 씨는 주변을 지나다 싸움으로 인해 뿌려진 페트병 물에 맞은 A 씨가 자신을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는 이유로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코뼈가 부러지는 등의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이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한 경찰은 “이 씨가 지구대 안에서 갑자기 발작과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에 이송됐다”며 아직 직접적인 조사는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수원=박정규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