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승일 “정유라 돌보는 사람만 5명, 공주처럼 살아…母 원망할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정유라에 대해 언급했다.

6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 – 보이스피싱’ 코너에서는 노 전 부장과의 전화 연결을 통해 최근 강제 송환된 정유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노 전 부장은 “정유라가 태어났을 당시 돌보는 사람이 5명이나 있었다”고 전해 출연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정유라는 공주처럼 살아왔고, 떼쓰면 모든 게 해결되는 생활을 살아왔다”며 자신이 직접 보고 들은 정유라에 대해 말했다.

또 노승일 부장은 “처음에 정유라가 착하고 불쌍하게 보여 측은지심이 생겼고, 적극적으로 도와주고 잘해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정유라가 귀국 인터뷰에서 책임 회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인 데 대해 “지금 상황에서는 엄마(최순실)에 대한 원망이 많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