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종가집, 신선원료 브랜드 ‘아침에온ON’ 론칭

-신선이미지, 전문성 등 강화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대상 종가집은 신선원료 브랜드 ‘아침에온ON’을 론칭했다고 7일 밝혔다.

최근 리뉴얼한 대상 종가집은 ‘아침에온ON’ 론칭을 통해 신선이미지를 강화하고 김치 브랜드에서 벗어나 신선 브랜드로서의 전문성을 확보해나갈 방침이다.

‘아침에온ON’은 자연원료의 영양이 그대로 보존될 수 있도록 가공을 최소화한 종가집의 신선원료 브랜드다. 두부, 나물, 묵, 나또, 난류 등 다양한 저가공 신선식품을 선보인다. 좋은 요리는 좋은 재료에서 나온다는 믿음과 원칙으로 엄격함과 진정성을 담는다는 철학을 담고 있다.

또 새롭게 선보이는 ‘아침에온ON’의 BI는 ‘6시부터 9시’를 가리키는 시계모양을 형상화했다. 아침의 신선함과 생생한 기운이 언제나 식탁에 오를 수 있도록 신선한 원료에 진정성을 더하겠다는 종가집의 고객 약속을 의미한다.

종가집은 브랜드 리뉴얼의 일환으로 기존 종가집의 서브 브랜드를 신선요리 브랜드 ‘종가집’과 신선원료 브랜드 ‘아침에온ON’ 두 가지로 단순화했다. 앞으로 종가집은 김치, 절임류, 반찬류, 국ㆍ탕ㆍ찌개 등 고가공 신선식품 카테고리를 담당하는 ‘종가집’과 두부, 나물, 묵, 나또, 난류 등 저가공 신선식품 카테고리를 담당하는 ‘아침에온ON’으로 각 제품 라인별 전문성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사진=아침에온ON 두부 대표제품 이미지]

임정배 대상 대표이사는 “신선원료 브랜드 ‘아침에온ON’ 론칭을 통해 더욱 신선한 이미지와 제품 전문성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며 “종가집은 신선요리 브랜드 ‘종가집’과 신선원료 브랜드 ‘아침에온ON’의 시너지를 통해 원료부터 요리까지 글로벌 식탁을 책임지는 한식 전문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