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청년창업 지원에 팔 걷다

-중진공과 청년창업 활성화 위한 MOU 체결
- 롯데홈쇼핑 온라인몰ㆍ데이터홈쇼핑 입점
- 수수료 인하, 해외진출 등 다각도로 지원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7일 경기 안산시 단원구에 위치한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중소기업진흥공단과 청년창업 활성화∙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중소기업진흥공단 임채운 이사장,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이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청년들의 창업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다짐하는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이에 따라 롯데홈쇼핑은 이달 중으로 인터넷쇼핑몰인 ‘롯데아이몰’ 내에 ‘중소기업 전문관’을 신설하고,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운영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의 우수 제품을 매년 50개씩 선정, 입점을 지원한다. 또한 데이터홈쇼핑인 ‘롯데OneTV’ 입점 시 수수료 인하 혜택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대만, 베트남 등 해외진출 촉진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지난 2011년 설립한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우수한 아이디어를 보유하고 있는 청년 창업자를 발굴해 사업계획 수립부터 판로지원까지 창업의 전 과정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현재까지 청년 창업가 960여 명을 배출했으며, 누적 매출액도 2600억 원에 달한다.

롯데홈쇼핑은 TV홈쇼핑 중 유일하게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협업해 청년 창업가 제품의 판로 개척을 지원하며, 상품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중장기 전략부터 실행 방안까지 노하우도 제공할 예정이다.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이사는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유통망 확보가 쉽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창업가를 지원하고자 중소기업진흥공단과 업무협약을 맺게 됐다”며 “롯데홈쇼핑이 보유하고 있는 판매채널을 통해 청년 창업가들이 사업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하길 바라며, 당사도 청년창업 활성화에 지속적으로 기여해 사회 전반에 궁극적인 변화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