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신임 이사장에 지선 스님 임명

-6월항쟁 당시 국본 상임 공동대표…임기는 2020년 6월까지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하 사업회) 신임 이사장에 지선(72ㆍ백양사 방장<사진>) 스님이 임명됐다.

7일 사업회에 따르면 행정자치부는 지난 5일 지선 스님을 신임 이사장에 임명한다는 공문을 사업회 측에 보냈다.

임기는 지난 5일부터 2020년 6월 4일까지다. 


지선스님은 오는 10일 오전 10시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6ㆍ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국민께 드리는 글’을 낭독하는 것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주로 장성의 백양사에 근무하며 비상근으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의 주요 행사나 현안에 대처할 예정이다.

지선 스님은 1987년 6ㆍ10민주항쟁 당시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본부(국본) 상임 공동대표를 지냈으며, 6월민주항쟁계승사업회 이사장(2007~2010) 등을 역임한 6월항쟁의 상징적인 인물이다. 당시 내란음모죄로 옥고를 치렀으며, 1989년에도 6월항쟁의 도화선인 이한열 열사의 죽음에 항거하다 옥고를 치렀다.

이밖에도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의장, 전국민족민주운동연합(전민련) 공동의장,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전국연합) 공동의장 등을 지내며 불교운동과 민주화운동에 헌신해 왔다. 이에 대한 공로로 관현민주대상(1998년), 오월어머니상(2010)을 수상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