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변호인단 “朴, 최고업적 쌓은 영원한 전직대통령”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단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최고의 업적을 쌓은 우리 모두의 영원한 전직 대통령”이라고 언급하며 “재판부의 주 4회 재판 방침을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열린 14차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 측은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단 모두 일주일에 4차례 재판을 받는 것은 무리”라며 이렇게 주장했다.

이상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은 66세로 고령의 연약한 여자”라며 “주 4일 출석해 재판을 받는 것 자체를 체력적으로 감당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5일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박 전 대통령이 허리에 통증을 느끼고 있고, 다리를 저는 증상도 재발하고 있다. 장시간 재판에 앉아있는 게 여간 힘든 게 아닌데 고통 속에 초인적 인내로 주4회 재판을 감당하란 말과 같다”라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은 피고인이기도 하지만 전직 국가 원수”라며 “국민 과반의 지지를 받고 최고 업적을 쌓은 우리 모두의 영원한 전직 대통령”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품위 유지를 할 수 있도록 배려받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주 4회 재판을 삼성, SK, 롯데 사건을 동시에 진행하는 방식에도 이의를 제기했다.

이 변호사는 “주제가 다른 부분을 한 주에 동시 진행하면 재판부 심증 형성에 문제가 생기고 변호인단도 재판 절차를 도저히 따라갈 수 없는 고충이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재판의 중요성을 고려해 주 4회 기일을 강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검찰 측은 “저희도 지난해 10월부터 주말에 쉰 적이 없다. 재판부도 작년부터 주 4~5회 재판을 해왔다”며 “이 사건이 갖는 역사적 중요성을 생각해 우리 모두 감수하면서 재판을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검찰 측은 “이미 수차례에 걸쳐 합의된 재판 진행과 관련해 변호인이 다시 이의를 제기하는데 매우 유감스럽다”며 “협의된 바와 같이 재판을 진행해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재판부는 검토 후 7일 오후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