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보복 中관광객 감소…홍콩ㆍ대만 관광객은 급증

-제일기획 자회사 펑타이, 중화권 관광객 5월 관심 장소 빅데이터 분석
-여의도 한강공원, 서울대공원 등 한국인 여가활동 장소 관광지 급부상
- 홍콩 대만 등 비(非)중국 중화권 관광객 확대…번체 서비스 이용자 약 69% 증가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깃발을 따라 명동 거리를 누비던 중국 관광객은 줄었다. 하지만 한강변 야경을 즐기고 서울대공원을 찾는 대만과 홍콩 개별 관광객이 이 자리를 대신했다.

제일기획 디지털 마케팅 자회사 펑타이가 자체 개발한 ‘한국지하철’ 앱을 기반으로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중화권 관광객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다.

‘한국 지하철’ 앱에서 5월 한달 기간 수집된 약 66만 건의 관심 장소 검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남산 N서울타워’의 검색량이 가장 높았으며 북촌한옥마을, 홍대가 뒤를 이었다. 


여의도 한강공원(4위)과 서울대공원(11위)의 순위는 급상승했다. 상대적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적었던 두 장소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것은 쇼핑, 맛집 투어 중심이었던 중국 관광객의 트렌드가 벚꽃 구경, 공원 산책 등 한국인들이 평소 자주 즐기는 일상의 여가활동으로까지 확장된 결과다.

부산 감천문화마을(16위)과 삼청동길(17위)도 높은 상승세를 보이며 20위권에 새로 진입했다. 감천문화마을은 중국 관광객들이 서울과 수도권을 넘어 부산 등 지방으로까지 확장되었음을 보여준다. 삼청동길은 한류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지로 알려지며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외국인 관광 1번지로 꼽히는 명동은 작년 대비 10계단 하락한 15위를 기록했다. 명동과 함께 치킨집 등 닭 요리 음식점, 동대문 대형 패션몰 등 중국인들이 많이 찾던 장소들의 순위가 전반적으로 내려갔다는 점도 눈에 띈다. 사드 이슈로 인한 중국인 단체 관광객 감소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지하철’ 앱은 중국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한국 지하철 지도 및 여행 정보 서비스로 2014년 출시 이후 현재까지 누적 다운로드 수가 215만 건에 이른다. 중국어 간체, 번체, 영어 등의 언어를 지원해 중국뿐만 아니라 홍콩, 대만 관광객들도 폭넓게 사용하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지난 달에는 PC 버전 서비스도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번 ‘한국지하철’ 앱 데이터 분석 결과 중국인 관광객이 감소하는 분위기 속에서 홍콩, 대만 등 비 중국 중화권 관광객의 국내 여행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음이 확인됐다. 5월 한달 언어별 앱 이용자를 살펴보면, 중국인들이 주로 사용하는 간체 서비스 이용자는 전년 동기 대비 17.7% 감소했으나 홍콩, 대만에서 주로 사용하는 번체 서비스 이용자는 68.9% 증가했다. 점유율면에서도 번체 서비스 이용자가 전년 동기 대비 13%포인트이상 증가한 34%를 기록해 간체 사용자 점유율(약 57%)과의 격차를 크게 줄였다.

남용식 펑타이 대표는 “최근 한국 관광 트렌드는 ‘한국인의 일상으로 들어온 유커’, ‘비 중국 관광객 확대’로 요약된다. 대내외적 환경에 따라 주욱인들의 여행, 소비 트렌드가 빠르게 바뀌는 만큼 기업, 지자체에서는 이러한 트렌드를 예의주시하며 선제적인 마케팅 전략을 펴야 한다”고 말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