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살리는 기적의 콘서트 시즌 6 오는 9일 열린다

1
오는 9월 열리는 기적의콘서트 시즌 6 무대에 오르는 재즈 보컬리스트 이동우(사진 가운데)가 한인들의 적극적인 골수 기증을 당부하고 있다. 오른쪽에서 두번째는 빅마마 출신의 여가수 신연아

‘빅마마’의 전 리더이자 보컬리스트 신연아(44)가 ‘틴틴파이브’ 출신의 재즈 보컬리스트 이동우(47)와 함께 오는 9일 LA에서 열리는 ‘기적의 콘서트 시즌6′ 무대에 오른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유스타미디어 박상균 대표는 6일 LA 한인타운에 위치한 이음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콘서트는 희귀유전병인 ‘악성육아종병’에 맞서 1년여 넘게 사투를 벌이고 있는 김종원 군 (2세, 영국 거주)를 돕기 위해 마련한 것”이라며 “김 군은 골수 일치자의 기증이 없이는 치유가 어려운 상황이다. 골수일치 확률은 같은 인종일 수록 높기 때문에 이번 캠페인을 통해보다 많은 한인들이 골수 등록에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2014년 아시아골수기증협회(A3M) 후원 혈액암 환자돕기 캠페인송을 부른 인연으로 이번 콘서트에 참여한 보컬리스트 신연아는 “이번 콘서트가 혈액암을 앓는 어린 환자들에게 조금이나마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인간으로서 할 수 있는 가장 숭고한 행위인 어린 생명을 살리는 일에 동참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신연아와 함께 무대에 오르는 이동우는 유명 코미디언 그룹 틴틴파이브 출신의 재즈보컬리스트다. 망막색소변성증으로 시력을 상실한 이동우는 “생각은 말이 되고 말은 행동을 낳는다”며 “비록 부족한 재주지만 이것이 누군가를 돕는데 쓰일 수 있다는 생각에 기꺼이 힘을 보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콘서트는 두 보컬리스트의 개별·듀엣 무대는 물론 지난해 한국을 울린 감동 다큐멘터리’시소’(See-saw)의 특별 상영도 준비돼 있다. 시소는 시력을 잃은 이동우와 근육병을 앓고 있는 장애인 임재신의 제주도 여행기를 통해 두 사람이 서로의 부족함을 보듬어가는 진솔한 모습을 담아 평단의 갈채를 받은 작품으로 이번 콘서트에서 8분짜리 영문 자막본을 처음 공개한다.

한편 올해로 6회째를 맞는 기적의 콘서트는 그간 장혜진, 이정·하동균, 이세준, 김광진·그리고 김형중 등 유명 보컬들이 참여해 왔으며 올해 콘서트는 오는 9일 저녁 7시30분부터 LA리틀도쿄소재 아라타니 극장에서 열린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