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음료페트병 ‘친환경 라벨링’ 5%도 안돼

병겉면 브랜드명 등 비닐포장
용기 주입구 안닫고 스팀수축
내부로 유해물질 혼입 우려
페놀 등 발암물질 대량 검출
식약처 규제·가이드라인 없어

전국민이 매일 마시는 생수와 음료를 담는 페트(PET)병과 관련한 환경ㆍ건강문제가 심각하게 떠오르고 있다. 그 중 페트병 겉면에 브랜드 등을 새겨서 둘러싸는 비닐포장인 속칭 ‘라벨링’이 반(反) 친환경적으로 제조되고 있어 비상한 관심을 모은다.

7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페트병 제조 업계가 최근 편의점과 마트 등 대기업 유통회사의 주도 아래 페트병 라벨링을 반 친환경적으로 처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그동안 정부 친환경 정책에 맞춰 친환경 라벨링 쪽으로 방향을 잡던 페트병 제조사들이 ‘유통 공룡’의 입김에 시대를 역행하고 있는 셈이다. 


또한 일본에선 친환경 라벨링 실천 기업이 99%에 달하는 반면 국내에선 5%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논란의 핵심은 스팀 수축 라벨링 방식의 유해성으로 모아진다. 일본의 경우 거의 모든 페트병 제품의 라벨링 과정에선 용기주입구를 막고 스팀 터널을 통과한다. 반면 국내에서는 용기 주입구를 닫지 않아, 스팀 수축 시 용기 안으로 유해물질이 혼입되고 있는 실정이다.

열수축 라벨은 150도 이상, 최고 200도 이하의 스팀터널을 통과하며 하루 수십만개의 제품을 생산한다. 이 과정에서 터널 내부는 환경호르몬과 같은 유해물질로 ‘도배’가 될 수 있다. 라벨 인쇄과정에서 사용된 인쇄물질이 스팀과 섞여 터널 내부에 응축되고, 주입구를 개방한 상태로 페트병이 터널을 통과하면서 유해물질이 스팀과 함께 병 속으로 유입되고 있는 것이다.

부산지역 환경단체가 스팀터널기 내부의 스팀을 모아 최근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한 결과, 발암물질로 알려진 페놀이 기준치 0.005㎎/ℓ의 100배에 가까운 0.489㎎/ℓ가 검출됐다. 유해물질인 질산성질소와 불소, 보론도 검출됐다. 먹기에 불가능 할 뿐만 아니라 극히 유해하다는 판정이 나왔다.

상황이 이렇게 된 데는 일부 대기업 유통회사들의 ‘최저가 하청’ 방식이 한 몫을 한다. 영세한 페트병 용기제조사들은 유통사 요구에 맞춰 비 친환경적인 낡은 방식을 고수 하고 있다. 재활용이 불가능한 직접 인쇄 방식 등이다. 라벨에 절취선을 넣으면 PET 분리 배출이 쉽지만, 일본 수출용을 제외하고 국내 유통용으로는 절취선을 거의 쓰지 않는다. 이는 다국적 기업 코카콜라, 펩시도 마찬가지다. 절취선 없이 병에 직접 인쇄하면 잉크가 혼입돼 재생 PET의 품질이 급격히 떨어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PET 라벨링과 관련해 이렇다 할 사용규제나 가이드라인 조차 제시하지 않아 문제의 심각성을 더한다. 식약처는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의 분석 결과에 대해 시료를 포집하는 과정이 신뢰할 수 없고, 라벨링을 마친 페트병을 다시 한번 세척해 사용함으로 생수 등 완제품에 유해물질이 혼입될 가능성이 낮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관련 업계에선 “기업들이 국내 제품에 친환경 라벨링 제조를 등한시 하는 이유는 환경부ㆍ식약처 등 정부부처의 관리부재가 원인”이라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부산=윤정희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