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5번째’ 용광로 불 붙였다

포스코 포항3고로 화입식
하루 쇳물 1만4000t 생산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3용광로가 102일간의 개수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세계 5번째 규모의 초대형 용광로로 거듭났다.

포스코는 지난 6일 포항 3고로에서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비롯한 포스코 그룹사 임직원 200여명과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용광로에 불을 붙이는 화입식을 가졌다고 7일 밝혔다.

포스코가 지난 6일 포항제철소 제3고로 개보수를 마치고 내용적 5600㎥ 규모의 초대형 고로 용광로에 불을 붙이는 화입식을 가졌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성공적으로 개수를 마친 포항 3고로에 불을 지피는 권오준 포스코 회장. [사진제공=포스코]

지난 2월부터 개수공사를 실시한 포항 3고로는 내용적이 4350㎥에서 5600㎥로 확대됐다. 일일 쇳물 생산량은 1만 4000톤에 달한다. 이로써 포스코는 5500㎥이상의 초대형 고로 5기를 가동하게 됐다.

세계적으로 내용적이 5500㎥ 이상인 초대형 고로는 총 14개다. 포스코가 세계최대 크기의 광양 1고로(6000㎥)를 비롯, 포항 3,4고로(5600㎥), 광양 4,5고로(5500㎥) 등 5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일본 4개, 중국 3개, 러시아 1개, 독일 1개 등이다.

이번 포항 3고로는 포스코의 총 28회 용광로 개수경험을 바탕으로 고로수명을 예측해 늘리는 기술과 고로 내부 상태를 자동제어하는 기술을 설계단계부터 적용했다. 이로써 가동초기부터 용광로 내외부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빅데이터를 수집해 향후 인공지능을 활용한 ‘스마트(Smart) 고로’로 한걸음 더 나아가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한편 포스코 포항 3고로는 지난 78년 첫 화입을 시작으로 3대기에 걸쳐 총 119백만톤의 쇳물을 안정적으로 생산해 포스코 및 수요산업 발전의 밑거름이 돼 왔다.

박혜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