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표] 한국 장르드라마의 수출

최근까지 한국 드라마의 해외 경쟁력은 거의 로맨스물이었다. 외국 콘텐츠업체들도 한국드라마는 주로 로코 스타일을 원했다.

하지만 한국의 장르물도 이젠 수출 품목이 됐다. ‘장르물의 명가’로 불리는 케이블채널 OCN의 수사장르물들이 해외 판매에서도 성과를 보이고 있다. OCN 수사물들은 장르물의 본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미주, 유럽지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어 더욱 큰 의미가 있다.

OCN 오리지널 드라마의 역대 시청률을 갈아치운 ‘보이스’는 북남미는 물론 프랑스, 벨기에, 스위스, 룩셈부르크, 모나코 등 유럽과 싱가포르, 대만,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미얀마 등 동남아에 판매됐다. 


‘터널’ 역시 지속적으로 판매 러브콜이 들어온다. 미주지역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에 판매가 완료 됐으며 추가적으로 판매 논의중인 국가들이 있다.

지난 3일 첫방송된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 ‘듀얼’은 미주지역에 선판매 되어 작품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은 상황이다. 기존 한국드라마들이 아시아 지역에서 인기가 높았던 반면, OCN 드라마는 미주, 유럽지역에서 꾸준히 사랑 받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OCN측은 “로맨틱코미디가 주를 이뤘던 한국 드라마 시청자층에 완성도 높은 범죄수사 장르물 드라마가 등장함에 따라, 해외에서 OCN 드라마에 대한 관심도와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동남아 지역의 지상파 채널과 북남미 지역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등에 판매됐다”고 전했다.

이어, OCN 드라마가 해외에서 인기를 끄는 비결에 대해서 “특히 유럽에서는 OCN 드라마에 대한 반응이 뜨거운데, 이는 속도감 있는 전개와 흡입력 있는 스토리라인, 그리고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지며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이기 때문이다”면서 “또, OCN 오리지널 드라마가 기존 한국드라마들이 잘 하지 못했던 시즌물로 갈 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 점도 유럽지역 시청자들에게 어필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서병기 선임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