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호, 하늘 길 막힌 카타르 빙둘러 입성

[헤럴드경제=이슈섹션]오는 13일 카타르 도하에서 홈팀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 경기를 치르는 슈틸리케호가 빙둘러서 경기장에 도착한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 등 아랍권 7개 국가는 카타르와 단교를 선언하며 이들 국가와 카타르 사이를 오가는 항공편이 모두 막혔기 때문이다.

6일 대표팀 한 관계자는 “단교 영향으로 도하로 가는 직항편이 묶여, 10일 쿠웨이트를 통해 카타르로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카타르 전을 앞두고 아랍에미리트 라스 알카이마에서 훈련중인 축구국가대표팀의 지동원과 이근호를 비롯한 선수들이 6일 오후(현지시간) 에미리츠 클럽 경기장에서 열린 팀 훈련에서 유연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소화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현재 아랍에미리트에서 현지 적응 중인 대표팀은 이같은 사정에 따라 오는 10일 오후 1시 10분 두바이 공항에서 출발해 쿠웨이트로 이동한 뒤 환승을 거쳐 오후 5시 25분 도하에 도착할 계획이다.

대표팀은 당초 두바이에서 10일 오후 3시 30분 카타르 항공을 이용해 도하로 이동할 예정이었다.

두바이에서 도하까지는 1시간 정도 밖에 걸리지 않지만, 쿠웨이트를 경유하면 4시간 가량이 더 소요되며 도하 현지 도착 시간도 1시간 40분가량 늦어지게 된다. 또한 당초 쿠웨이트가 아닌 오만을 경유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선수단을 포함해 40여명이 이동하는 탓에 좌석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이동하는 데 다소 영향은 있지만, 크게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다”라면서 “대표팀 일정에 큰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표팀은 오는 13일 카타르 도하에서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