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정유라 준비된 거짓말 해…엄마 말 듣지 말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유라씨가 시종일관 준비된 거짓말을 했다고 지적했다.

지난 6일 밤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 전화로 연결된 안 의원은 “예를 들어 ‘전공이 뭔지도 모른다’고 했는데, 작년 4월에 최순실과 함께 이대를 찾아가서 수강과목 듣는 교수들의 인사를 일일이 받았다. 그러면 그때 정유라가 인사했던 교수들은 유령이었나. 너무 뻔한 거짓말을 하면 안 된다. 사람이 의도되고 준비된 거짓말을 하면 나쁜 사람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정유라가) 입을 열지 않기로 작정했겠지만, 검찰이 하기에 따라서 의외의 폭탄 발언들이 쏟아져 나올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안 의원은 “정유라는 자기 감정 조절 능력이 굉장히 부족한 성격이다. 그것을 검찰이 잘 활용하면 어마어마한 증언들이 쏟아져 나올 것이다. 예를 들어 자기 집에 드나들었던 정치인들의 얼굴과 이름들을 많이 알고 있을 것이다. 특히 은닉 재산에 대해서도 정유라가 대부분 다 알고 있을 거라 생각된다. 숨기려 하는 최순실의 입을 여는 것이 국민 검찰의 능력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끝으로 정유라를 향해 “엄마 말 듣지 말고 정직하게 수사에 협조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