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수지이마트사거리 교통체계 개선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횡단보도가 길어 노약자들이 한 번에 건너기 힘들었던 수지이마트사거리 교통체계가 전면 개선됐다.

용인시는 수지이마트사거리 네 모서리에 교통섬을 설치해 보행자의 횡단거리를 단축하는등의 교통체계개선 공사를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이곳은 도로가 왕복 9차선으로 횡단보도 거리가 32m에 달해 노약자가 신호 한 번에 건너는 게 쉽지 않았다. 특히 보행신호 시 우회전 차량과 보행자가 부딪치는 일도 있어 소통과 안전에 지장을 초래해 왔다.


시는 기존에 차선규제봉이 있던 이곳 사거리 교차로 모서리 네 곳에 교통섬을 설치해 횡단보도 거리를 25m로 줄여 건너기 쉽게 했다. 교통섬을 넓게 만드는 대신 교차로의 네 모서리를 둥글게 깎아 교통사고 가능성은 줄이고 우회전 차량의 통행은 원활하게 했다.

기존에 전면 턱을 거의 두지 않았던 횡단보도 앞 보도는 휠체어와 유모차 등 교통약자 통행에 필요한 부분만 턱을 낮추고 나머지는 턱을 높게 해 교통약자의 통행은 쉽게 하는 동시에 볼라드 설치 부담을 없앴다.

유기석 용인시 교통정책과장은 “이번 교통체계 개선으로 안전사고 위험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