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교육청, 올 여름 교실냉방 ‘자율시행’ 지원

쾌적한 학습환경 위해 ‘에너지 효율 사용 방안’ 마련

[헤럴드경제=이경길(울산) 기자]울산시교육청은 학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학습에 열중할 수 있도록 올 여름 에너지 효율 사용 방안을 마련했다.

7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학생들이 수업하는 교실과 도서관 등은 학교자체 ‘에너지절약추진위원회’를 두고 자율적으로 적정 실내온도를 유지하도록 했다. 일선 학교에는 전기요금 지원금을 10% 늘리는 한편, 학습에 지장이 없도록 쾌적한 교실환경 조성에 힘쓸 것을 학교장에게 당부했다. 특히 올해는 학교 전기요금이 평균 20% 정도 감소가 예상돼 교실냉방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들의 만족도가 지난해보다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교육청은 또 여름철 효율적인 전기사용을 위해 학교별로 과거 2~3년간의 피크전력 발생시기와 원인을 파악해 여름철 전력 관리대책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교실 이동수업 또는 급식 시간에 빈 교실의 냉방기와 조명을 켜두는 일 등을 적극 개선하고, 에어컨 가동 효율을 높이기 위해 점검과 청소, 실별 스케줄에 따른 냉방기의 순차 가동, 근무 시 간편복 착용을 적극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불필요한 에너지 낭비를 줄여 갑작스러운 전력 부족에 대비하는 등 에너지의 효율적 사용을 기본방침으로 정해 학습환경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의 만족도 향상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