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금요일, 운현궁에서 ‘역사 여행’ 떠날까?

-9ㆍ23일 ‘운현궁 뜰안의 역사콘서트’ 열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는 나들이철을 맞아 오는 9일과 23일 종로구 운현궁에서 ‘운현궁 뜰안의 역사콘서트’를 연다고 7일 밝혔다.

매년 개최되는 운현궁 대표 행사로 방문객은 운현궁, 운현궁에 얽힌 인물들의 역사를 짚어볼 수 있다.

오는 9일에는 김문식 단국대 교수와 송지원 규장각 연구원이 ‘흥선대원군의 풍류와 예술세계’를 들려준다. 23일에는 방광석 고려대 교수와 장영숙 상명대 교수가 나선다. ‘흥선대원군과 고종, 세 번의 격돌’ 주제로 이야기를 꾸며간다. 모두 오후 6시30분에 진행한다.

국악과 전통무용 공연도 중간중간 눈길을 사로 잡는다. 이후 오는 9월, 10월에도 각각 두 차례 개최될 예정이다.

오는 24일까지는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예비 무용인들을 위한 ‘운현궁! 춤의 향기에 물들다!’ 공연도 펼쳐진다. 성신여대와 용인대, 국민대 대학생들이 무대를 장식한다.

운현궁 상설공연인 ‘얼씨구! 좋다! 일요예술무대’도 지난달에 이어 방문객을 반긴다. 


정상훈 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은 “왕실문화의 전당 운현궁에서 준비한 행사를 통해 많은 방문객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사적 제257호 운현궁은 조선조 제26대 임금인 고종이 즉위 전 12세까지 살았던 장소다. 고종 아버지인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사저로도 이름 높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