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외교부 직원 퇴장해야”…심재권 “평소보다 적지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인사정문회에서 “외교부 직원이 너무 많이 나왔다”며 퇴장할 것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에서 “청무지원 실무인력 빼고 전 외교부 직원들은 즉시 퇴장해서 본연의 직무를 수행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박주민 국민의당 의원은 “청문회는 온 국민의 이목이 집중됐다. 지금 외교부 관리들이 너무 많이 나왔다”며 “시험장에 사전들고 들어오는 격이 됐다. 이래서 무슨 검증을 공정하게 할수 있나. 인사청문회가 형식적인 검증이 될텐데, 이럴거면 할게 뭐 있나?”라고 했다.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긴장한 표정으로 자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능력과 자질이 충분하면 많은 인원이 필요없다”며 최소한 인력만 남길 것을 요구했다.

이에 심재권 청문위원장은 “평소보다 적은 직원이 온 것으로 보이지만, 제외할 분들 계시면 나가 주셔도 좋다”고 말했다.

이후 일부 외교부 직원들은 청문회 현장을 떠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