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골프 자세 교정해 주는 ’스마트웨어‘ 나온다

-움직임 DB화…실시간 학습하는 스마트웨어
-모든동작 실시간 3D분석, 진동 피드백 교정가능
-의료 및 재활, 골프 등 스포츠 분야 활용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골프를 배울 때 내 몸에 부착된 센서가 저절로 동작을 교정해 주는 스마트웨어가 내년 말 상용화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내 연구진이 사람의 움직이는 동작(Motion)을 데이터 베이스(DB)화해 실시간 학습이 가능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이 기술에는 인체의 17개의 관절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얻은 데이터값으로 관절의 각도나 3차원 위치좌표를 알려주는 원리가 적용됐다.

실시간 모션 학습 시스템을 통해 골프 단계별 스윙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ETRI]

연구진이 개발한 이 옷을 입거나 밴드를 붙이면 배우기 어려운 운동의 동작이나 척추 자세교정, 재활치료 등 움직이는 동작을 손쉽게 따라할 수 있다.

특히 골프나 야구 등 어려운 스포츠를 배울 때 내 몸에 부착된 센서가 선생님의 동작과 차이가 나는 부분을 ‘드르륵’ 소리로 알려준다.

또 팔꿈치의 각도나 머리의 위치 등 세부적인 데이터들이 화면에 표시돼 선수의 동작과 본인의 차이를 정확히 계산을 통해 알려줘 보정해 준다.

연구진은 이 기술이 원격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서울에 사는 선생님이 인터넷을 통해 멀리 떨어진 제자의 모습을 보며 교정훈련도 가능하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 기술은 상의(上衣)의 경우 센서와 엑츄에이터가 달린 옷을 입으면 되고 하의는 밴드형 탈부착 형태로 허벅지, 종아리, 발목부분에 붙여 사용할 수 있다.

연구진은 이 기술이 골프 등 레저 스포츠 학습 등 체육활동, 어려운 동작을 따라 배우는 자세훈련, 재활치료 교육 프로그램, 콘텐츠 사업 등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전망했다.

강성원 ETRI 지능형반도체연구본부장은 “내년말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전통적으로 노동집약적인 섬유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과의 융합을 통한 스마트웨어 기술 개발은 교육, 의료복지, 레포츠 등 모션의 교정 및 학습이 필요한 모든 응용 분야 기술개발을 촉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