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 내일 간사회의…김상조 청문보고서 채택 미뤄질까

[헤럴드경제] 국회 인사청문회를 마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가 7일 이뤄질지 여야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7일 오전 10시 여야 간사회의를 열어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된 전체 회의를 9일로 연기할지 여부를 논의한다.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가 결정된다. 

당초 정무위 전체회의는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돼있었다. 그러나 국민의당을 중심으로 전체회의를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설득할 시간이 필요하고 김 후보자 스폰서십 의혹과 관련해 예일대에 요청한 자료를 기다려야 한다는 주장이 터져나왔다.

지난 5일 국민의당 원내부대표단은 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두고 당 소속 청문위원들과 회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오는 8일 의원총회를 열어 당론을 확실히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더라도 문재인 대통령은 김 후보자를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임명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경우 김이수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키는데 어려움을 겪을수 있다. 장관과 달리 헌법재판소장은 국회의 인준 표결을 거쳐야 한다.

전체 회의 개최를 두고 여야 각당의 셈법은 복잡하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조속히 보고서를 채택해 주기를 바라고 있다. 그러나 국민의당이 보고서를 채택한다는 확답만 준다면 전체회의를 미룰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자유한국당은 여야 간사가 사전에 전체회의를 연기한다는 협의를 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날 전체회의가 열릴 것으로 보고 있다. 바른정당도 간사회의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email protected]

[사진제공=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