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현충일 추념식 졸음 논란에…“文 대통령 추념사 음미했을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현충일 추념식 졸음 논란에 직접 해명에 나섰다.

정 원내대표는 6일 오후 채널A ‘뉴스 TOP10‘와의 유선 인터뷰를 통해 “당시 잠시 눈을 감고 대통령의 추념사를 음미하고 있었다”며 “절대 졸은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대통령의 연설이 감동적이었으며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으로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 원내대표는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약 12분간의 추념사를 낭독하는 도중 중계 카메라가 여야 지도부의 모습을 비췄고 이 순간 정 원내대표가 눈을 감고 조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됐다.

앞서 정 대표 지난 5.18 기념식에서도 다리를 쭉 펴고 앉아있거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