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대왕 능행차길 체험순례 참가자 모집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수원시는 12일까지 ‘제14회 정조대왕 능행차길 체험 순례’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정조대왕 능행차길 체험 순례’는 정조대왕이 현륭원(사도세자의 묘소)을 참배하기 위해 지났던 길을 걸으며 정조대왕의 효심과 애민 정신을 되새기는 행사다. 수원시·서울시가 공동 주최하고 수원문화원·한국청소년연맹이 공동 주관한다.


능행차길 체험은 다음달 30일부터 8월 2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서울 창덕궁에서 출발해 안양, 융릉을 거쳐 수원화성 성곽에 이르는 62.2km 구간에서 열린다. 순례단의 휴식과 안전을 위해 도보 이동구간과 버스 이동구간을 적절히 배분했다.

주요 행차 지점에서 문화관광 해설사가 역사 해설을 한다. 정조대왕의 수많은 업적을 심층적으로 이해하고 효의 현대적 의미를 되새기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참가자 모두에게 모자, 조끼, 티셔츠, 반바지, 배낭, 우비 등 순례에 필요한 기본 물품을 지급한다. 순례 완주자에게는 참가 기념 인증서를 수여한다. 봉사활동 시간 15시간도 인정된다.

참가자의 안전을 위해 순례 전 기간에 걸쳐 구급차와 대형 버스가 동행한다. 조별 안전요원도 배치된다. 청소년활동진흥법 청소년수련활동 인증제에 따른 배상책임보험에도 자동 가입된다.

서울시에서 80명, 수원·기타 지역에서 160명을 모집한다. 초(2006년 출생자까지)·중·고 학생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