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7개국, 카타르 단교…러시아 해커가 배후?

“국영통신 해킹 가짜뉴스 전파”
CNN 美 정부 관계자 인용보도
트럼프 “단교지지…내 업적” 자랑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7개국이 카타르와 단교를 선언한 가운데, 미국 수사당국은 이번 사태의 배후에 러시아 해커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NN은 6일(현지시간) 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 미 수사당국은 러시아 해커들이 카타르 국영통신을 해킹해 가짜 뉴스를 심은 것이 카타르 단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카타르와 미국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미 연방수사국(FBI)은 최근 카타르 정부의 해킹 조사를 돕도록 카타르에 조사단을 파견했다. 미 보안당국이 수집한 정보에 따르면 러시아 해커들은 2주 전 카타르 국영통신 QNA의 카타르 국왕 연설기사 보도의 배후에 작용했다고 미 당국자들은 전했다.

해당 보도는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밈 카타르 국왕이 군사학교 졸업식 연설에서 “이란을 강대국으로 인정한다. 이란에 대한 적대 정책을 정당화할 구실이 없다”며 미국과 중동 주변국의 이란 적대 정책을 비판한 내용이다.

보도 직후 파문이 일자 카타르는 이를 ‘가짜 뉴스’라며 즉각 삭제 조치했다.

그러나 사우디 등 주변국들은 카타르 측 해명을 인정하지 않고 카타르 언론사 사이트들을 차단하는 등 강경 대응하며 갈등이 증폭됐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중동 방문 때 내가 ‘급진 이데올로기에 대한 자금 지원은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당시) 정상들이 모두 카타르를 지목했다. 봐라!”라는 글을 올렸다.

김현경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