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PGA‘좋은 사람’설문서 공동 29위

美 골프 다이제스트 투표 결과
亞선수중 유일…조던스피스 1위

‘탱크’ 최경주(47·사진)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 가운데 대표적인 ‘좋은 사람(Good Guys)’ 30명에 아시아 선수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미국 골프 전문매체 골프 다이제스트는 7일 PGA 투어 선수와 캐디, 언론 및 대회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50세 이하 선수 가운데 좋은 사람을 평가해달라’는 내용의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골프 다이제스트는 “이 설문 조사는 여러 항목에 걸쳐 진행됐다”며 “팬을 대하는 태도, 사람들에게 롤 모델이 되는 정도, 투어 내에 비교적 소외된 사람들에게 잘대해주는지 여부, 아무도 보지 않을 때 얼마나 행동이 올바른지 등이 주요 항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선수별 점수나 등급은 따로 발표하지 않은 가운데 조던 스피스(미국)가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애덤 스콧(호주)과 토니 피나우(미국)가 공동 2위에 올랐고 스튜어트 싱크(미국)가 4위였다.

10위까지 순위를 보면 5위 리키 파울러(미국)를 시작으로 빌리 헐리 3세(미국),제프 오길비(호주), 브랜트 스네데커(미국),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앤드루 존스턴(잉글랜드) 순이었다.

남자골프 세계 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맷 쿠처(미국)와 함께 공동 12위, 랭킹 3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17위에 각각 자리했다.

남자골프 세계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순위권에 들지 못했고 최경주는 아시아선수로는 유일하게 공동 29위에 올랐다.

이 조사는 2013년에 이어 두 번째로 시행됐으며 당시 1위는 스티브 스트리커(미국)였고 최경주는 공동 13위였다. 당시 조사에서도 상위 30위 가운데 아시아 선수는 최경주뿐이었다.

함영훈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