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실업, 베트남서 산업단지 7월 분양

염색기업이 주 대상…정/폐수시설·숙소·초고속인터넷망 구축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휴켐스, 태광실업 등의 계열사를 거느린 태광실업그룹(회장 박연차)이 베트남에서 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뛰어들었다.

7일 그룹에 따르면, 신발부문 계열사인 태광실업은 베트남 남부 떠이닌성 목바이경제특구에 염색기업을 주 대상으로 하되 다른 제조업도 입주할 수 있는 산업클러스터<사진>를 조성 중이다.

사업규모는 산업단지 부지 108만㎡(33만평)와 상업부지 24만㎡(7만평) 등 총 132만㎡(40만평). 공용시설로 하루에 각각 2만t을 처리할 수 있는 공업용수·폐수처리 시설과 하루에 3000t을 공급할 수 있는 상수도시설, 초고속 인터넷망 등이 구축될 예정이다. 


특히 목바이경제특구에 위치해 파격적인 세제혜택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의 법인세는 20%지만 입주기업에는 4년간 법인세 면제, 이후 9년간 5% 적용, 이후 2년간 10% 적용 등 총 15년간 세제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개인소득세도 50% 감면 혜택을 받는다.

용수공급 및 폐수처리 종합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입주기업이 배출하는 폐수를 관리측이 대신 처리해 주는 것도 이 단지의 차별화된 장점이다. 폐수 배출기업이 1차 처리까지는 직접 담당하고, 관리측은 2차 처리만 하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그만큼 폐수처리에 따른 비용이나 규제 등의 부담을 훨씬 덜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태광실업은 인근 20분 거리 내에 다른 염색단지가 3개 들어서 있어 유사업종간 시너지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분양은 7월부터 시작되며 분양가격은 염색부지 ㎡당 72달러, 일반부지 51달러. 관리비는 ㎡당 연간 0.42달러다. 인건비도 인근 태광실업의 목바이 신발공장을 기준으로 작업자 기본월급여가 평균 157달러, 관리직이 200달러 수준이다.

태광실업 관계자는 “2020년으로 예정된 고속도로가 건설되면 호치민까지 1시간 내에 이동이 가능하다. 반경 10km 이내에 2000t급 선박 접안이 가능한 탄푹항구도 있어 인프라도 갖춰져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