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인하 의지 없다”…국정위, 미래부 업무보고 거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6일 “미래창조과학부가 휴대전화 기본료 폐지 등 통신비 인하에 진정성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 미래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헤럴드경제DB]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 가운데 하나인 가계 통신비 인하에 대한 논의가 진전되지 않자 미래부에 강력 경고를 한 셈이다.

미래부는 앞선 업무보고에서도 통신비 인하와 관련해 “구체적인 방안이 없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국정기획위 경제2분과 최민희 위원은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의동 국정기획위 기자실에서 회견을 열고 “미래부는 문 대통령의 공약 이행을 위한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이개호 경제2분과 위원장과 의논한 결과 이후 미래부 보고를 받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미래부는 문 대통령의 공약 가운데 기본료 폐지 등에 반대 입장을 보이면서 대안도 내지 않고 있다는 게 최 위원의 지적이다.

최 위원은 “국정기획위는 김진표 위원장이 ‘점령군 행세를 하지 말라’고 당부함에 따라 조심스럽게 부처와 논의를 해 왔다”면서 “그런데도 몇 차례 미래부와 회의를 하면서 느낀 것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미래부인가 하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미래부는 국가를 위한 기구”라면서 “새 정부의 통신비 인하 공약을 더 이해하고 대안을 가져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