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눈치’ 한국 대미무역흑자 급감…흑자대국 순위 5→9위

대미무역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에 대한 눈치보기 속에 올해 들어 한국의 대(對)미국 무역흑자 규모가 31% 급감했다.

한국은 미국을 상대로 무역흑자를 내는 상위 10개국 가운데 가장 큰 흑자 감소 폭을 보였다.대미 무역흑자국가 순위에서 한국은 지난해 5위에서 올들어 9위로 추락했다.

7일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올해 1∼4월 한국의 대미 상품수지 무역흑자는 78억9천200만 달러, 한화로 8조8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14억2천만 달러)보다 약 30.9%(약 35억2천800만 달러)감소했다.보호무역주의를 천명한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전쟁 타깃이 될 것을 우려해 대미 수출을 줄이고 수입을 늘린 결과로 풀이된다.

이 기간 미국으로부터의 수입이 157억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23.7% 늘고, 미국으로의 수출은 236억 달러로2.1% 줄어들었다.

주요 교역국 가운데 일본과 독일, 인도 역시 대미 무역흑자 규모가 감소했다.이 기간 일본의 대미 무역흑자는 2.3%(5억2천900만 달러), 독일은 5.2%(11억1천만 달러), 인도는 11.5%(9억6천400만 달러) 각각 축소됐다.반면에 중국과 멕시코, 아일랜드, 베트남, 이탈리아, 캐나다 등의 경우 미국에 대한 무역흑자가 늘었다.

중국은 4.2%(43억600만 달러), 아일랜드는 30.2%(31억4천만 달러), 베트남은 9.3%(9억7천100만 달러), 이탈리아는 1.9%(1억6천800만 달러), 미국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으로 묶인 멕시코는 11.2%(23억2천300만 달러), 캐나다는 274.9%(62억3천300만 달러)씩 대미무역흑자가 늘어났다.

이 영향으로 대미무역 흑자국 순위도 뒤바뀌었다.1∼4월 대미 무역흑자대국 순위를 보면 중국(1천64억8천만 달러)이 선두를 지켰다.

멕시코(230억4천만 달러), 일본(226억 달러), 독일(200억5천만 달러), 아일랜드(135억5천만 달러), 베트남(114억 달러), 이탈리아(90억 달러), 캐나다(85억 달러)가 뒤를 이었다.

한국은 78억9천200만 달러의 흑자를 내 9위에 그쳤고, 인도(74억5천만 달러)가 10위에 이름을 올렸다.작년 같은 기간 순위표와 비교해보면 한국의 순위가 5위에서 4계단 떨어진 셈이다.

또 일본이 2위에서 1계단, 독일이 3위에서 1계단, 인도는 9위에서 1계단 각각 떨어졌지만, 멕시코의 순위는 작년 4위에서 2계단, 아일랜드는 7위에서 2계단, 이탈리아는 8위에서 1계단, 캐나다는 17위에서 9계단 각각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이 가운데 미국의 상품무역수지 적자는 2천397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4% 늘었다.

수출이 4천966억 달러로 6.7% 늘었지만, 수입도 7천363억 달러로 7.2%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트럼프 행정부 출범 직후인 2월에는 무역적자액이 499억5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8.1%나 축소돼 그동안의 엄포가 반짝 효과를 내는 듯했다.하지만 3월 들어 적자액이 11.1% 증가한 592억2천만 달러, 4월에는 12.9% 늘어난 626억1천만달러로 미국의 적자 개선이 쉽지 않다는 점을 드러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