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미 수사 막아달라 요청”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보기관 수장들에게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수사를 막아달라고 요청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월 22일 백악관 브리핑이 끝난 뒤 대니얼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과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따로 남겨 코미 전 국장의 수사를 막을 수 있는지 물었다고 익명의 관계자들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FBI 수사와 코미 전 국장의 일처리 방식 등에 불만을 쏟아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코츠 국장은 정보당국 관계자들과 상의 끝에 코미 전 국장의 수사에 개입하지 않기로 결론내렸다.

이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3월 22일 회동 전 코츠 국장과 통화에서 ‘DNI가 러시아 정부와 트럼프 캠프 사이에 공모가 있었다는 증거가 없다는 사실을 공개 표명해달라’고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 역시 같은 요청을 받고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전 국장의 수사를 막아달라는 의사를 내비친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앞서 코츠 국장과 로저스 국장에게 공개 성명을 내달라고 요구한 것보다 더 심각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코츠 국장은 7일 미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나눈 대화 내용을 두고 관련 질문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