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호텔, 사우디서 27만달러 받아…”기부할 것”

트럼프 호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소유한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이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와 관련된 조직으로부터 27만 달러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공직자가 의회의 동의 없이는 외국 정부로부터 어떤 형태의 수입도 얻을 수 없도록 한 헌법 보수조항(Emoluments Clause)을 위배한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고 미국 언론이 6일 전했다.

홍보회사 MSL그룹 아메리카스가 지난주 미국 법무부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이른바 ’9·11 소송법’(JASTA·테러 지원국에 맞서는 정의 법)을 철회시키려고 미국 의회를 상대로 로비를 하는 과정에서 워싱턴DC 소재 트럼프 호텔에 숙박 등 관련 비용을 지불했다.

이 회사는 숙박 비용으로 19만2천 달러, 식음료 비용으로 7만8천200 달러, 주차료로 1천600달러를 트럼프 호텔에 각각 지출했다고 보고했다.

지출은 지난해 10월 1일부터 올해 3월 31일 사이에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기간도 일부 포함된다.논란이 일자 트럼프 호텔 측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해당 거래와 관련된 수입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호텔은 “호텔 고객의 사생활 보호와 배치되는 문제점이 있어 우리 호텔에 묵는 모든 투숙객을 상대로 외국 정부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 알아내는 것은 현실적으로 한계가 있다”고 해명했다.백악관 관리들은 트럼프 호텔의 수입 문제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첫 해외 순방국으로 지난달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전 자신의 호텔이 외국 정부로부터 얻는 수입이 있다면 국고에 귀속시키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