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감자로 튀겼다’ 오리온 포카칩ㆍ스윙칩, 미각UP

-6월 생산분부터 국내산 햇감자 사용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오리온이 감자철을 맞아 갓 수확한 햇감자로 만든 포카칩·스윙칩을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감자 수확은 6월부터 11월경까지 전라남도 보성에서 강원도 양구에 이르기까지 전국적으로 진행된다. 각 지역서 수확한 감자는 청주공장으로 이동돼 생산에 투입, 신선도가 뛰어나다.

오리온은 올해도 국내 570여 감자농가와 계약을 맺고 약 2만 톤의 감자를 포카칩과 스윙칩 생산에 사용할 계획이다. 지난 1989년부터 계약 재배를 통해 감자를 조달하고 있는 오리온은 농가에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하는 한편, 소비자에게는 양질의 제품을 제공하며 농가, 기업, 소비자간 상생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사진=오리온 감자연구소 내 감자 저장소]

오리온은 지난 1988년 강원도 평창에 국내 최초로 감자연구소를 설립해 30여년 간 운영하고 있다. 감자연구소는 소비자에게 최고의 감자칩을 제공하기 위해 전용 종자 개발과 저장, 선별 기술 등에 대한 연구개발 활동을 끊임없이 이어가고 있다.

최근 오리온은 기존 원료사업부문을 AGRO 부문으로 개편해 연간 약 10만 톤에 달하는 글로벌 감자원료의 수급 및 품질 관리에 대한 콘트롤 타워 기능을 맡겼다. 한국, 중국, 베트남의 감자 원료 담당자가 수시로 정보를 공유할 뿐만 아니라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원료 통합 관리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포카칩과 스윙칩은 생감자를 그대로 썰어서 만든 오리온의 대표 감자 스낵으로 국내뿐 아니라 중국, 베트남 등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988년 출시된 포카칩은 지난 15년간 감자스낵 시장 1위를 지켜오고 있으며 1994년 출시된 스윙칩 역시 10대부터 2030세대까지 폭넓게 사랑 받는 스테디셀러다.

오리온 관계자는 “포카칩과 스윙칩은 매년 여름 ‘햇감자 효과’로 다른 기간 대비 높은 매출을 올리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원료 통합 관리 체계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오리온 감자스낵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