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경주세계피리축제 만파식적 9일 개막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2017 경주세계피리축제 만파식적’이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경주예술의전당과 서라벌문화회관에서 열린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이 축제는 바람과 근심을 잠재우는 피리 ‘만파식적’의 설화를 바탕으로 음악을 통해 세계 평화와 인류 안녕을 기원하는 힐링 콘서트다.

축제기간에는 개막공연&세계피리명인전, 세계 전통악기 전시 및 체험행사, 제14회 전국대금경연대회가 진행된다.


개막공연&세계피리명인전에는 한국, 중국, 독일, 인도, 일본, 네팔 등 6개국의 명인이 초청된다.

서라벌문화회관에서는 세계 30개국 100여종 200여점의 피리와 전통악기가 전시된다.

10일과 11일 양일간은 서라벌문화회관에서 전국 국악인들이 기량을 겨루는 전국 대금경연대회가 펼쳐진다.

최양식 시장은 “경주는 국악의 발상지며 음악기관인 음성서가 있던 곳”이라며 “이번 축제에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사진설명: 2016 경주세계피리축제 만파식적 행사 모습(사진제공=경주시)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