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단체, 12일 법원에 ‘전두환 회고록’ 출판·배포금지 신청

[헤럴드경제=이슈섹션] 5월 단체들이 법원에 ‘전두환 회고록’의 판매와 배포를 금지하는 가처분을 신청한다.

7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고 조비오 신부 유족이 소송에 참여한다.

5월 단체와 조 신부 유족은 ‘전두환 회고록’ 가운데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 서술한 대목을 삭제하지 않고서는 출판·발행·인쇄·복제·판매·배포·광고를 금지하도록 법원에 임시처분을 구한다.


재단 등이 지적한 내용은 1권에서 535쪽 등 18곳에 걸친 폭동·반란·북한군 개입 주장, 379쪽 등 4곳에 걸친 헬기사격 부정, 382쪽 등 2곳에 걸친 발포 부정이다.

5월 단체는 관련 내용이 허위임을 입증하고자 ‘12·12 및 5·18 사건’ 법원 판결문, 1980년 5월 당시 헬기사격 정황을 입증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법안전감정서 등을 첨부한다.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이 이를 어기면 1회당 500만원씩 배상 명령도 신청에 포함한다.

신청서는 8일 최종 법률자문을 거쳐 12일 오전 광주지방법원에 제출할 계획이다.

재단과 5월 3단체는 지만원(75)씨가 발간한 ‘5·18 영상고발’ 화보 발행과 배포를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서도 법원에 함께 제출한다.

화보집에서 5·18 당시 폭동을 선동한 북한특수군으로 지목당한 ‘시민군 상황실장’ 박남선씨 등 광주시민이 가처분 신청인으로 나섰다.

지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5·18 배후에 북한군’ 주장을 펴왔고, 5·18 단체 및 당사자와 민형사상 소송을 벌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