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저소득층 교통사고 피해자 법률 지원 나선다

- 대한법률구조공단ㆍ교통안전공단과 3자 협약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GS칼텍스는 대한법률구조공단ㆍ교통안전공단과 함께 7일 경북 김천시 법률구조공단 본부에서 ‘저소득층 교통사고 피해자의 법률복지 증진을 위한 3자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협약에 따라 저소득층 교통사고 피해자들에 대한 법률지원 사업비로 매년 1억 원씩 총 3억 원을 출연한다.

법률구조공단은 이 출연금으로 피해자들에 대한 소송지원을 하고, 교통안전공단은 법률지원이 필요한 피해자를 법률구조공단에 연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번 협약으로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른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의 저소득층은 교통사고 피해로 소송이 필요할 경우 법률상담 및 무료 소송대리 등 법률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GS칼텍스는 이번 사업을 널리 알려 도움이 필요한 국민들이 쉽게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자체 제작 홍보물 200만개를 GS칼텍스 주유소 및 충전소 이용 고객과 법률구조공단 내방객들에게 제공한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김기태 GS칼텍스 지속경영실장 부사장은 “GS칼텍스는 따뜻한 에너지를 나눠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왔다”며 “이번 기금 출연으로 교통사고 피해로 고통을 겪는 이웃들이 소송비용 때문에 걱정하는 일이 줄어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