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 사칭 아나운서 지망생 성추행하려한 40대 구속

[헤럴드경제] 지상파 방송사 PD를 사칭해 유명배우와 함께 공연하도록 해주겠다고 속여 아나운서 지망생들을 성추행하려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간음목적유인 혐의로 40대 초반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께 서울 성북구 한 카페에서 아나운서 지망생 B(여) 씨를 성추행하려고 한 혐의를 받는다. 자신을 지상파 방송사 PD라고 소개한 A씨는 B씨에게 공연 배우를 캐스팅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배우 유아인과 함께 무대에 올라 키스신을 할 것이며 캐스팅이 되지 않아도 유명해질 수 있다고 속였다. A씨는 캐스팅을 위해 모텔에 함께 가자고 B씨에게 제안했다.

이상한 점을 느낀 B씨가 방송국에 확인전화를 하면서 A씨의 거짓말은 탄로났다. A씨는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아나운서 지망생들을 찾아 연락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동종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추가 수사에 나설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