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경영진, 미국서 글로벌 인재 확보 ‘동분서주’

sk 그룹 미 인재 채용
지난 3일 미국 동부 뉴저지에서 에너지·화학·바이오 산업 관련 인재를 찾기 위해 열린 ’2017 SK 글로벌 포럼’

SK그룹 최고경영진이 글로벌 인재 확보를 위해 미국을 동분서주하고 있다.

SK그룹은 지난 3일 미국 동부 뉴저지에서 에너지·화학·바이오 산업 관련 인재를 찾기 위한 ’2017 SK 글로벌 포럼’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김준 SK 에너지·화학위원장과 서진우 인재육성위원장, SK이노베이션·SK케미칼·SK바이오팜·SK머티리얼즈 등 계열사 주요 임원들이 100여명의 참석자들을 상대로 SK의 주요 성과와 비전을 설명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포럼은 최태원 회장이 지난해부터 추진하는 경영철학인 ‘딥 체인지(Deep Change)’를 뒷받침할 글로벌 인재를 확보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미국 동부 지역에는 글로벌 에너지·화학·제약 기업과 미국 명문대학들이 모여 있어 해당 분야 인재를 찾는 데 적합한 장소라고 SK그룹은 설명했다.

김준 위원장은 “SK그룹의 에너지·화학 사업은 이제 국내 1위를 넘어 글로벌 일류 에너지·화학기업으로 본격적인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해외 기술 인재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SK그룹은 오는 8일에는 미국 서부 실리콘밸리에서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연구원과 명문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SK그룹의 ICT 분야 주력사업과 미래 성장전략을 소개한다.

박성욱 SK ICT위원장과 서진우 위원장, SK텔레콤·SK하이닉스·SK C&C의 CTO(최고기술책임자)와 사업개발 관련 임원이 참석한다.서부지역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되는 5G 이동통신,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자율주행, 차세대 반도체, 딥 러닝(Deep Learning), 빅 데이터 등 분야의 신기술 트랜드와 산업 동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 3일 미국 동부 뉴저지에서 에너지·화학·바이오 산업 관련 인재를 찾기 위한 ’2017 SK 글로벌 포럼’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SK그룹 제공]

[email protected]/* */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