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수출 3개월 연속 증가…對美 수입 21% 급증

-5월 수출 1190억달러…전년比 8.7% 증가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중국의 수출이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며 글로벌 경기에 청신호를 보냈다.

중국 해관총서(관세청)는 중국의 5월 수출이 전년동월대비 8.7% 늘어난 1190억달러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예상치 7.0%, 전월치 8.0%보다 늘어난 것으로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수입은 14.8% 증가한 1502억달러를 기록했다. 수입 역시 예상치 8.5%, 전월치 11.9%보다 높은 수치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408억1000만달러 흑자로 전월 380억4000만달러보다 7.3% 증가했다.

위안화 기준으로는 수출이 15.5%, 수입이 22.1% 늘었다.

중국 수출이 증가한 것은 글로벌 수요가 회복되고 미국과의 무역전쟁 위기가 잦아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투자자들은 중국의 철, 구리, 석탄 등 산업용 원자재 수입 증가에 초점을 맞추고 가격 상승을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적해온 무역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대(對) 미국 수입액을 크게 늘리고 있다.

지난 1∼5월 중국의 대미 수입액은 전년동기대비 21.4% 늘어난 632억달러를 기록했다.

지난달 중국 대외무역수출선도지수는 41.1로 전월보다 0.4포인트 증가했다.

이중 신규 수출주문지수는 0.6포인트 늘어난 48.8을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