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미사일 대비 이어 무력공격 사태도 주민훈련 돌입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일본 나가사키(長崎)현에서 외부 무력공격 사태에 대비한 주민보호 훈련을 한다고 NHK가 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야마구치(山口)현이나 아키타(秋田)현 등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비한 훈련이 실시된 적은 있지만, 무력공격 사태를 상정해 훈련이 이뤄지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사시 중앙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역할 등을 정한 국민보호법에 따라 경찰과 소방, 자위대, 지방자치단체가 연대해 주민을 보호하는 것이 핵심이다.

[사진=게티이미지]

나가사키가 탄도미사일 공격을 받았을 경우를 상정해 경찰 등이 주민의 신속한 대피를 유도한다. 부상자 구조와 이송 등의 훈련도 검토된다.

일본 정부는 2004년부터 대규모 테러 상황을 가정해 주민을 보호하는 훈련을 매년 각지에서 실시해왔다. 테러보다 조직적이고 계획적인 도발 단계인 무력공격사태를 가정한 훈련을 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NHK는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